Thursday , October 17 2019
Home / korea / 절망 → 희망 → 탄식 두 차례 기회 서 실수 로 자멸 한 LG

절망 → 희망 → 탄식 두 차례 기회 서 실수 로 자멸 한 LG



'절망 → 희망 → 탄식' 두 차례 기회 서 실수 로 자멸 한 LG

야구 야구 LG 트윈스 의 류중일 감독 과 주장 김현수, 차우찬 은 준 플레이 오프 미디어 데이 에서 나란히 손가락 세 개 폈다.

펼치는 히어로즈 와 펼치는 5 전 3 승제 의 준 플레이 오프 를 3 차전 에서 끝내 겠다는 뜻 이었다.

달리 자신 있었던 그때 의 제스처 와 는 달리 LG 는 1 차전 을 내 주며 오히려 벼랑 몰렸다 몰렸다.

으로 벼랑 끝 으로 LG 를 내몬 것은 LG 자신 이었다.

6 일 서울 고척 스카이 돔 에서 벌어진 LG 와 키움 의 준 플레이 오프 1 차전 은 6 회 까지 팽팽한 0-0 의 균형 이 이어졌다.

LG 타선 은 키움 의 에이스 제이크 브리검 의 눈부신 호투 에 밀려 6 회 까지 단 하나 의 안타 도 때려 하게 침묵 했다.

LG 의 타일러 윌슨 도 무실점 행진 을 이어 갔으나 사실상 매 이닝 이 고비 였다.

류중일 카드 가 필요 했던 류중일 LG 감독 은 7 회 초 정주현 타석 에서 대타 박용택 내 세웠다.

상대로 은 브리검 을 상대로 1 루수 옆 을 빠져 나가는 팀 의 첫 안타 를 신고 했다.

류 감독 은 곧바로 대주자 신민재 를 투입 했다.

했던 내내 조용 했던 3 루측 LG 응원단 이 뜨겁게 달아 올랐다.

하지만 함성 은 오래 가지 않았다.

대주자 신민재 가 견제 에 걸려 횡사 했다.

박종철 1 루심 의 윈 심은 세이프 였으나 키움 이 비디오 판독 을 요청 했다.

전광판 에 느린 화면 이 나왔을 때 결과 는 확연 하게 드러났다.

1 루수 박병호 의 태그 가 귀루 보다 빨랐다.

비디오 판독 을 통해 결과 가 번복 되면서 노히트 를 깨고 분위기 를 전환 한 그 첫 안타 가 견제사 로 허무 하게 졌다.

LG 는 이후 이형종 의 볼넷, 채은 성의 안타 로 2 사 1, 2 루 기회 를 이어 갔으나 카를로스 페 게로 조상우 삼진 을 당해 땅 을 쳤다.

'절망 → 희망 → 탄식' 두 차례 기회 서 실수 로 자멸 한 LG

8 회 초 에 다시 찬스 가 왔다.

선두 타자 김민성 이 볼넷 으로 출루 했다.

하지만 유강남 의 보내기 번트 타구 가 높이 떴다.

포수 이지영 이 타구 가 그라운드 에 닿 자마자 집 어서 포수 – 유격수 -2 루수 로 이어지는 병살 플레이 로 연결 했다.

1 루 주자 김민성 은 누상 에서 우물쭈물 하다가 포스 아웃 됐고, 그 바람 에 발이 느린 유강남 까지 아웃 돼 가 모두 사라 졌다.

에이스 들의 맞대결 에서 선취점 은 승패 와 직결 된다.

눌렸던 의 구위 에 눌렸던 LG, 7, 8 회 연속 으로 득점 찬스 를 맞았 지만 아쉬운 주루 플레이 와 그 기회 를 스스로 걷어 찼다.

다시 흐름 을 가져온 키움 은 9 회 말 박병호 의 끝내기 솔로 홈런 으로 1-0 짜릿한 승리 를 거뒀다.

류중일 감독 은 경기 후 기자 회견장 에서 가장 아쉬운 점 으로 "상대 선발 브리검 을 공략 하지 못한 것이다.

그다음 으로 는 실수 를 하지 않아야 할 상황 에서 실수 가 나왔다.

신민재 의 견제사 와 유강남 의 번트 실패 가 아쉽다 "고 말했다.

/ 연합 뉴스


Source link